고객센터

공지사항

자료실

자유게시판

찰나의 만끽~!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2-12-01 10:23

본문



우주에 관한 사실이 경외심을 선물할 때

우리의 불안과 두려움은 차분하게 가라앉는다.

특히 죽음의 문턱에 놓인 사람들은 우주와 더 큰 교감을 한다.

'아주 빠르고 짧은 것들은 모두 아름답다'는 걸 알게 되기

때문이다. 삶의 끝에서 우리는 유성처럼 찰나의 속도로

스치고 사라지는 우리의 삶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깨닫게 된다.



- 팀 페리스의《타이탄의 도구들》중에서 -



우주에게 인간이라는 존재는

잠시 반짝이고 사라지는 하루살이와 같습니다.

우주 속 작은 행성에서 산과 나무, 하늘과 바다, 사람과 동식물은

서로에게 공간을 내어주며 살아갑니다.

짧은 반찍임 속에 우리는 자유로움도 사랑도 실패도 행복도

충분히 만끽할 자격이 있습니다.

그것이 진정한 아름다움이자 공존의 방법인 것 같습니다.

더불어 당신은 이 세상에 있을 자격이 충분합니다.
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